2020.07.12 (일)

  • 구름조금16.2℃
  • 흐림백령도20.8℃
  • 구름많음북강릉15.8℃
  • 구름많음서울22.2℃
  • 구름많음인천23.1℃
  • 흐림울릉도17.3℃
  • 맑음수원23.2℃
  • 구름많음청주24.0℃
  • 구름많음대전23.7℃
  • 흐림안동21.2℃
  • 흐림포항20.1℃
  • 구름많음대구20.7℃
  • 박무전주23.9℃
  • 흐림울산19.6℃
  • 흐림창원20.2℃
  • 흐림광주23.3℃
  • 박무부산20.3℃
  • 흐림목포22.2℃
  • 흐림여수20.7℃
  • 박무흑산도18.5℃
  • 구름많음홍성(예)21.1℃
  • 비제주23.6℃
  • 비서귀포22.5℃
충남면적 16.3㎢ 늘어 내포신도시 1.6배 규모
  •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

종합뉴스

충남면적 16.3㎢ 늘어 내포신도시 1.6배 규모

홍보지구 등 공유수면 매립에 따른 신규 등록 영향, 지적통계 분석


 충남도는 도의 토지 면적이 지난해보다 16.3늘어난 8261.8로 최종 확정됐다고 2일 밝혔다.

 

 늘어난 규모는 내포신도시 전체 면적(9.95)1.6배에 달하며, 올해 충남지역 평균 개별공시지가(27410/)로 환산하면 44678300만 원 규모다.

 

 늘어난 토지면적을 살펴보면 보령·홍성 홍보지구 대단위농업개발사업에 따른 신규등록(15.1)과 서산 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공유수면 매립(0.7) 등이다.

 

 토지 면적이 가장 많이 증가한 시군은 보령시로 12.5가 지적공부에 새롭게 등록됐다. 이어 홍성군 2.6㎢ △서산시 0.7순으로 면적이 늘어났다.

 

 도내에서 토지 면적이 가장 넓은 곳은 공주시 864.2, 충남의 총면적의 10.5%를 차지했다.

 

 그다음으로 서산시 742.0(9%) 당진시 705.4(8.6%) 순으로 나타났다.

 

 반면 면적이 가장 작은 시군은 계룡시 60.7(0.7%) 서천군 366.1(4.4%) 홍성군 446.7(5.4%) 순으로 집계됐다.

 

 토지 이용현황별 면적이 가장 넓은 토지는 임야로 4085.1(49.5%)이며, ··과수원 등 농지가 2487.7㎢ △도로·하천 등 공공용 토지가 789.6㎢ △277.7㎢ △공장용지 125.67순으로 집계됐다.

 

 이를 2018년과 비교하면 임야와 농지가 17가량 감소한 반면, 공공용지 20, 주거상업산업용지가 8정도 증가했다.

 

 토지 소유 형태로는 개인 토지가 5067(61.5%)로 가장 많고, ·공유지 1688.4(20.5%) 종중·종교단체·기타단체 등 794.8(9.6%) 법인 680.6(8.2%) 순으로 파악됐다.

 

 이를 풀어보면 서북부 지역의 도시화·산업화로 임야와 농경지는 줄어든 반면, 공장용지도로 등 산업용지가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.

 

 도 관계자는 토지의 이용은 도민이 살아가는데 밀접한 관계를 형성할 수밖에 없고, 지적통계가 공공과 민간의 전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만큼 통계의 정확성과 다양성을 높여 나가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.

 

 

구독 후원 하기




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